Home정치/사회"이말, 꼭 하고 싶었다"…전교 1등 아들이 엄마 살해한 이유

“이말, 꼭 하고 싶었다”…전교 1등 아들이 엄마 살해한 이유

Published on

동탄역 롯데캐슬 ‘줍줍’ 나왔다…시세차익 10억!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에 위치한...

가수 큐빈, 첫 시구로 LG 트윈스 팬심 인증

가수 큐빈, 첫 시구로...

13년 전 ‘전교 1등 모친 살인사건’으로 알려진 피의자 강준수(가명)씨가 살인을 저지른 것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모범생이던 아들이 살인을 저지른 이유는 바로 어머니의 학대였다.

지난 17일 tvN에서 방영된 ‘이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에서 강 씨는 “비난하는 분들이 있으실 거라는 생각이 확실히 있고 잘 전달 될 수 있을까 하는 염려가 든다”고 말했다.

출처=픽사베이

준수는 유년 시절에 대해 “공부와 관련해서 기억나는 거 첫 번째는 초등학교 4학년, 쉬는 날 기준으로 11시간 정도 공부했다. 재미있었다. 개인적으로 좋아했다. 공부하는 건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1 때 첫 시험에서 전교 2등을 했다. 기쁜 마음으로 소식을 전했는데 혼나면서 맞았다. 전교 2등으로 만족했다고 ‘올라갈 생각을 해야지’라는 말씀을 하셨다. 약간 억울했지만 다음 시험에서 1등 해서 기쁘게 갔는데 ‘전국 중학교가 5000개인데 넌 5000등으로 만족할 거냐’고 또 혼났다”고 토로했다.

실제 해당 사건 2심 판결문에 따르면 강 씨는 당시 전날 밤인 12일 밤 11시께부터 13일 아침 8시까지 9시간 동안 골프채로 200여대를 맞은 상태였다.

출처=픽사베이

법원은 강 씨가 지속적으로 학대를 당했다는 점과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극심하게 폭행을 당했다는 점을 참작해 강 씨에 단기 3년, 장기 3년 6월을 선고했다. 우리사회가 내릴 수 있는 최저 형량이었다.

2심 재판에서 강 씨를 변호했던 이명숙 변호사는 방송에서 “(강 씨는)계속 폭행을 당해왔고 누구에게도 도움을 받을 수도 요청할 수도 없는 극한 상황이었다”라며 “어머니의 폭행으로부터 자신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 선택한 최후의 수단이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1. 신수지, 리듬체조 전 국가대표 추가 3개 직업 공개!!
2. 대한축구협회, 감독 후보 12명 평가
3. 보스턴 셀틱스 2024년 NBA 우승!!
4. 박세리 선수의 박세리 아버지 고소 채무 경매 어떤 일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5. 손목 정맥 손상 손목 동맥 손상 차이 위험성 자세히 알아보자
spot_img

가수 큐빈, 첫 시구로 LG 트윈스 팬심 인증

가수 큐빈, 첫 시구로...

YG엔터테인먼트, 2NE1 컴백 양대표가 직접 발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2NE1의...

슈퍼카 페라리, 대표 색깔은 레드??

페라리의 대표 색깔로 불리는...

화천 토마토 축제, 8월 1일부터 4일까지 개최

2024년도 제20회 화천 토마토...

More like this

동탄역 롯데캐슬 ‘줍줍’ 나왔다…시세차익 10억!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에 위치한 '동탄역 롯데캐슬'의 무순위 청약(줍줍)이 나온다. 2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화성시 오산동...

경호원 폭행에 10대 팬 뇌진탕…크래비티 “깊이 사과드린다”

그룹 크래비티 측이 경호원 폭행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22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6월 23일...

가수 큐빈, 첫 시구로 LG 트윈스 팬심 인증

가수 큐빈, 첫 시구로 LG 트윈스 팬심 인증하며 꿈을 이뤄 가수 큐빈은 최근 LG 트윈스의...